교육자들을 추방하고 있는 야바위꾼들의 학교


교사의 일은 겉 보기에는 지루하고 때로는 째째하다. 어린 학생들과 일상 생활을 함께 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물론 이것은 겉보기에 그렇다는 것이다. 실제 그 내밀한 부분은 바깥에서 보는 것 보다 훨씬 다이나믹하고 변화무쌍하다. 배움이 일어나는 현장이며 변화무쌍하고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아동과 청소년과 함께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어른들에게는 무덤덤하게 넘어갈 아주 작은 단초만 가지고도 학생들은 완전히 다른 캐릭터로 바뀔 수 있고, 어른들은 전혀 알아차리지도 못하고 넘어갔을 작은 단서만 가지고서도 학생들은 엄청난 규모의 앎과 상상을 초월한 창조적 산물을 내어놓곤 한다.


교사의 일이란 것이 거창한 것이 아니다. 이런 작은 단초들을 마련하기 위한 소소한 아이디어를 생각해 내는 것이다. 밖에서 보면 코웃음이 나올정도로 사소한 그런 아이디어들 말이다. 그래서 훌륭한 교사는 겉에서 보면 아무것도 안하는 교사로 보인다. 그저 교실만 올라갔다 내려왔다 하는 것 처럼 보인다. 교실 풍경을 봐도 아이들이 뭔가 하고 있고, 그 사이를 부드러운 얼굴을 하고 유유자적 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교사는 선생이 없어도 아이들이 충분히 공부할 수 있을 것 같아 보이지만, 막상 없으면 제대로 공부가 이루어지지 않는 그런 존재다.


따라서 이런 교사는 뭐 하나 양적으로 환산하여 바깥으로 내세울 실적이 없다. 이들의 진정한 실적은 학생들의 삶 속에 녹아 들어가 있기 때문이다. 이들의 실적을 굳이 확인하고자 한다면 학생들과 함께 2주 정도 생활하면서 이들이 학생들의 삶을 긍정적으로 바꾸는데 얼마나 영향력이 있는가 보면 된다.


그러나 양적지표를 매겨서 순위를 매기고자 하는 관료주의자들이 이런 노력을 할 턱이 없다. 결국 이런 훌륭한 교사들은 점점 학교에서 무시 당하고 모욕 당한다. 대체로 아이들과 진실한 관계를 맺고 교육에만 매진하는 교사들일수록 각종 성과급이나 평가에서는 최하등급에 가까운 등급을 받는다. 그런데 이들 역시 성자가 아니다. 그렇다고 비교육적인 일에 열과 성을 쏟는것도 견디기 어렵다. 결국 이들은 점점 학교를 떠나고 싶어한다. 학교가 이들을 쫓아내는 것이다.

반면 정해진 교과서의 정해진 내용을 학생들에게 쑤셔 넣는 것을 수업이라고 생각하는 교사들에게 교육은 행복한 작업이 아니라 단순한 노동이 된다. 하루의 수업은 퇴근시간까지 견디고 버텨야 할 고역이고, 한 학기의 수업은 방학이 올때까지 견디고 버텨야 할 고역이 된다. 이런 교사들의 삶의 목표는 이 지긋지긋한 노동을 벗어나는 것, 즉 학생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최소로 줄이는 것이 된다. 학생들과 함께하지 않는 자리로 옮기는 것을 '승진'으로 여기고, 학생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줄어들수록 자신의 지위가 '상승'한다고 여긴다.


따라서 이런 교사들은 학생들과 함께하는 소소한 일상, 즉 수업이 아닌 다른 무엇으로 뭔가를 보여주어야 한다. 이들이 국어 교사라면 학생들과 함께 시를 읽으며 기쁨을 나누는 일상적인 수업보다는 거창한 '시쓰기 대회'를 개최하거나 '학생 1명당 1년에 시집 한권 쓰기 프로젝트' 같은 프로그램을 펼치는 것을 선호한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천박한 교육관료집단의 시선은 학생들과 조용히 시를 음미하는 교사가 아니라 시쓰기 대회, 시집 펴내기 프로젝트 등을 펼치는 교사에게 스폿라이트를 집중한다. 이렇게 교실에서 탈출하고자 하는, 교사가 아니기를 열망하는 교사들의 경쟁으로 인해 학교는 수업 이외의 온갖 폼나고 뭔가 보여주는 사업과 프로젝트로 몸살을 앓는다. 그리고 정작 이런 사업과 프로젝트의 자잘한 실무는 교실에서 행복을 느끼고자 했던 교사들에게 분담된다.


최근 들어 고경력 교사들이 선망하는 자리가 된 상담교사직도 예외는 아니다. 부모님에게도 선생님에게도 말하기 어려운 학생들의 고충을 들어주는 것이 이들의 가장 근본적인 임무다. 그런데 이런 상담은 은밀하게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겉 보기에는 아무 일 안하는 것 처럼 보이는 상담교사가 최고의 상담교사다. 아무것도 안하는 것 처럼 보이는데 어느새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많은 아이들의 고충을 들어주고, 적절한 조치를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상담교사가 학교에서 존재감을 자꾸 드러내는 것은 마치 정부에서 국정원이 자꾸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 만큼이나 적절하지 않다.


하지만 교실에서 탈출하는 방편으로 이 자리를 선택한 교사들은 일상적인 상담과 만남에는 관심이 없다. 그 대신 거대한 프로그램을 계속 들여온다. 각종 상담 프로그램, 진로활동 프로그램을 들여와서 뭔가를 보여주며 홍보용 사진을 찍는다. 물론 외부의 시선은 묵묵히 아이들의 고충을 들어주는 상담교사 보다는 이런 저런 상담,진로 프로그램과 행사를 개최하는 상담교사를 유능하다고 평가한다. 이제 학교에는 이런 행사들까지 추가된다. 물론 자잘한 실무는 교실에서 행복을 느끼고자 했던 교사들에게 분담된다.

이는 학교 관리자나 행정직원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교사들의 수업이 훨씬 편리해지고 학생들의 생활의 질이 높아지도록 학교의 시스템과 시설, 기자재 등을 손질하는 일을 한다면 그 일은 매우 즐겁고 창발적이다. 밖에서 보면 째째해 보이겠지만 말이다. . 식당 배식대의 작은 변화에도 학생들의 행복이 크게 달라질수 있고, 각종 물품 구입을 조금만 더 신경쓰면 같은 예산으로 훨씬 좋은 기자재를 사용할 수 있고, 냉난방 시스템을 조금만 손보면 전기요금을 절약하면서도 충분히 시원하고 따뜻한 여름과 겨울을 보낼 수 있다.


교사가 신나게 가르칠 수 있고, 학생이 행복할 수 있도록 티나지 않게 소소하게 학교 시설과 시스템을 손 보는 것에서 삶의 보람을 느끼는 관리자라면 학교 구석구석을 손 보고 다니는 것이 가장 행복할 것이다. 바깥에서 어떻게 보이는가 하는 것은 관심의 대상이 아니다. 이런 관리자는 든 자리가 나지 않는다. 이런 관리자가 있는 학교는 겉 보기에는 평온하고 평범하다. 그냥 모든 일들이 저절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 처럼 보이며, 얼른 보면 살짝 나태해보이기까지 한다. 하지만 진정 제대로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는 곳이다.


하지만 이런 소박하고 평범한 역할에서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관리자는 일상적인 수업에는 관심이 없고 뭔가 대외적으로 내세울 큰 행사를 열고 싶어한다. 그런 행사에서 개최자로 나서서 폼나게 한 말씀을 던지고 싶어한다. 그런 행사에 참석하는 고위관료, 유명인사들에게 폼나게 인사하고 싶어한다. 따라서 학교는 또 행사와 프로젝트의 폭격이 쏟아진다. 결국 가장 중요한 일상적인 교육활동이 그만큼 위축된다. 관리자가 이런 행사와 프로젝트를 중요시하면 교사들도 수업은 제때 제때 교실에 들어가 있기만 하면 되는 것으로 여기면서 이런 행사와 프로젝트에 매달릴 것이다. 이렇게 학교가 망가져 간다.

이렇게 자기가 하는 작고 소소한 일을 창조적으로 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뭔가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다른 거창한 일을 벌인다. 그러나 겉보기에는 작고 사소한 아이디어들을 고민하는 사람 덕분에 학교가 움직인다. 그런데 저 거창한 일들 때문에 보이지 않지만 실제로 학교를 움직이는 소중한 인력이 위축되고 좌절하고 마침내 학교를 증오하게 된다면 이것이야 말로 가장 치명적인 손실이다. 지금 우리나라의 학교는 거의 이 지경까지 와 있다. 이제 이들을 잃어버린 학교는 그 동안 느끼지 못했던 이들의 존재감을 뼈져리게 느끼게 될 것이다. 든자리는 안나도 난자리는 크게 나는 것이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