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혁신, 멀지 않다. 교무실만 폐지해도 이미 절반은 혁신학교다.

학교를 바꾼다는 것은 보통 일이 아니다. 그런데 반대로 학교를 바꾼다는 것은 거창한 것에서 시작하는 것도 아니다. 학교를 바꾸는 열쇠는 뜻밖에 가까이에 있는 평범한 것들이다. 학교를 바꾸려면 그 동안 학교에서 너무도 익숙해져서 자연스럽게 느껴지는 것들을 달리보고 낯설게 보고문제시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하는 것이다. 그 중 하나가 그 동안 너무 당연하게 받아들여져 왔던 학교 공간인 교무실, 엄밀히 말하면 혁신의 사각지대인 중학교 교무실이다.
초등학교의 경우는 교사들이 주로 교실에서 생활하고, 고등학교는 여러 사무실에 분산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유독 중학교만큼은 수십년 전 부터 지금까지 내려온 교무실 풍경이 전혀 바뀌지 않았다. 심지어 혁신학교나 진보성향의 공모교장이 있는 학교조차 교무실이라는 공간을 바꾸려는 시도나 문제의식을 보여주지 않았다. 그래서 대도시 중학교 대부분의 교무실은 소속 교사들의 절반이 넘는 수십명의 교사들을 교감을 가운데 두고 교사들이 교육이 아니라 행정업무에 따라 편성된 부서의 말단 직원처럼 배치되어 있는 수십년전 모습 그대로다. 교사가 교실에서 제 아무리 세상을 바꾸는 열변을 토하는 고귀한 지식인이라도 일단 교무실에 돌아오면 시덥지 않은 행정업무의 한 조각을 담당하는 말단 공무원으로 전락하는 곳이 교무실이다.

게다가 이 교무실이란 공간은 수십명이 몰려 있고수십개의 사무기구들이 배치되어 있다보니 잠시도 조용한 순간이 없다. 여기에서는 수업을 위한 연구도 휴식도 불가능하다. 게다가 좌석배치도 전문직이라는사에게는 모욕적이다. 교감은 모든 교사들을 둘러볼수 있는데교사들은 자기 업무용 컴퓨터만 볼수 있다이 보다 감시에 더 좋은 구조는 없다이렇게 감시받는 공간에서는 생들의 민감한 사연이나 신상문제를 다루어야 하는 생활지도나 상담이 불가능하다. 중학교 담임교사는 학생들과 상담할 공간이 절대적으로족하다. 교실에서는 다른 학생들이 지켜보고교무실에서는 교감과 부장들이 등뒤에서 지켜본다궁여지책으로 조종례시간에 복도에 내담자만 데리고 나와서 상담을 하거나학교밖 커피숍 등에서 자기돈을 써가며 상담을 해야한다.
교무실의 폐단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교무실은 학생과 교사의 관계를 훼손한다. 이상적인 학교란 학생들이 교사를 리더로 하는 배움의 공동체를 이루는 학교지만, 교사가 교실에서 근무하는 초등학교와 달리 중학교에서는 이런 관계 형성이 매우 어렵다. 교사들이 학생과 함께 교실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아니라 교사들끼리 밀집하여 모여있는 교무실에서 시간을 보내기 때문이다. 중학교 교사들은 수업시간에만 교실에 들렀다가 다시 교무실로 돌아온다. 공동체는 학생들끼리 형성되며, 교사는 수업시간에만 시간표 따라타났다가 다시 교무실로 돌아가는 존재다. 그래서 중학교 교사들의 일상적인 인간관계는 학생이 아니라 교사들 사이에서 주로 이루어진다
이렇게 교무실은 수업을 위한 연구도휴식도학생지도도 상담도 할수 없는 공간이다그런데 이율배반적으로 교무실이란 단어의 사전적 의미에서는 가르치는 업무를  처리하는 방이다평가학생기록의 작성학생 상담과 생활지도수업 준비를 위한 연구 등의 일을 하는 방이란 뜻이다그런데 실제로 교무실에서는 이런 일들이 불가능하거나아니면 상당한 인내심을 발휘해야 겨우 할수 있다그래도 교사들은 수업연구를 해야하고 학생 상담과 지도를 해야하기에 교무실에서 억지로 이 일들을 한다그러니 교무실은 가르치는 업무를 위한 방이 아니라 가르치는 업무를 해야만 하는 방인 것이다. 실제로 교무실이라는 공간은 교육을 준비하는 전문적이고 창의적인 일 보다는 집중력이나 심사숙고없이 처리해도 되는 각종 행정 잡무그리고 교감이나 부장에 의한 교사 동태 파악이다그러니 교무실이란 이름은 당치도 않으며, 잡무실 혹은 감시실이라 불러야 마땅한 그런 공간인 셈이다.
게다가 교무실에 해당되는 교무(가르칠 교)  라는 용어 자체도 법에 없는 말이다혹자는 학교의 업무가 교무/행정으로 2원화 되어 있으며 교무실 책임자 교감과 행정실장이 독립된 일을 하는 것이라 주장한다그러나 초중등교육법에 따르면 교무(학교 교)란 학교 업무 전체를 말하는 것이며 그 아래 교육과 행정이 있다학교의 업무를 교무/행정이라고 부르는 것과 교육/행정이라고 부르는 것은 천지차이다전자의 경우 일반행정 업무가 아닌것은 모두 교무가 되며후자일 경우 교육이 잘 이루어지도록 각종 지원을 하는 것이 행정이 되기 때문이다결국 법에도 없는 교무실이란 용어가 관행적으로 사용되면서 행정이 교육을 휘두르는 학교 구조가 고착화 된 셈이다.
이렇게 교육에 방해가 되고 법적 근거도 없는 교무실은 당연히 폐지되거나 대폭 그 기능이 변경되어야 교감과 일부 보직교사와 교무지원사가 교육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곳이 되어야 한다. 어떤 면에서는 교무실의 폐지야 말로 학교개혁의 출발점이라고 할 수 있다. 학교개혁은 새로운 무엇을 추가하는 것 보다 먼저 학교가 교육기관으로서 제 기능을 잘 발휘하도록 하고 그 저해요소를 혁파하는 것에서 출발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것은 학교의 모든 체계가 교육즉 수업과 생활지도가 가장 잘 이루어지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교사가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학교의 여러 체계가 작동하는 것을 뜻한다. 
그렇다면 가르치는 스승이라는 뜻의 교사 역시 어른이 아니라 학생과 주로 생활해야 한다. 이건 매우 상식적인 생각이다. 그렇다면 교사들의 업무 공간 역시 교감과 행정업무를 보는 곳이 아니라 학생들과 함께 생활하고 공부하는 교실에 설치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리고 교사들간의 교육적 협의를 위한 공간인 학년교사실교과교사실을 따로 두는 것이 사리에 맞다모든 교사를 한 공간에 몰아 넣고교육이 아니라 행정잡무 위주의 부서에 따라 위계적으로 배치해 놓은 교무실이라는 공간은 교사의 주요 업무가 각종 행정잡무라고 주장하지 않는다면 어떤 방식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단적으로 생각해 보자수십명씩 몰아넣은 1층에 있는 교무실에서 행정잡무를 강요받고 있는 담임교사에게4층 귀퉁이에 있는 자기반 교실을 챙기라고 요구한다면 이게 말이 되는가? 교육개혁, 다른 것 필요없다. 교사들을 교실로 보내자그리고 학생들에 대한 책무를 묻자교사들을 연구실로 보내자그리고 전문성에 대한 책무를 묻자교사들에게 행정잡무에 대한 책무를 묻지 않을 것이라면 교무실은 폐지하고 교과협의실과 학년협의실로 대체하자.

권재원의 저서 소개<대안 경제 교과서들> 
블로그 주인이 쓴 책들 전체 소개
(주의) 이 블로그에 뜨는 광고는 구글이 임의로 전송하는 것으로, 이 블로그의 필진과는 전혀 관계 없는 내용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