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랄로 선생님을 떠나 보내는 학생들

오스트랄로 선생님은 최근 우편향 역사교과로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그 교과서의 지은이 중 한 사람이다. 본인의 명예를 위해 그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는다. 이 별명은 그가 초임교사 시절 역사교과서 제일 처음에 나오는 오스트랄로 피테쿠스 화석과 닮았다고 해서 학생들이 붙여준 별명이다. 본인도 그 별명을 싫어하지 않았기에, 그 청년 역사 교사는 학생들에게 오스트랄로 선생님이라고 불리며 인기를 독차지 했다.

1980년대 초반만 해도 역사는 "태정태세문단세"가 상징하듯 그저 연대표나 왕 이름, 사건이름 외우는 과목이었다. 그러나 오스트랄로 선생님의 역사시간은 달랐다. 그 시간은 이야기가 살아있고, 캐릭터가 살아있는 시간이었다. 탁월한 연기력을 자랑했던 그는 별명 그대로 오스트랄로 피테쿠스 흉내는 물론, 단신으로 독재에 맞서려고 하던 브루투스도 실감나게 연기했으며, 제국주의가 아시아 여러 나라들을 침략하여 식민지로 만드는 대목에서는 울분을 터뜨렸고, 동학농민운동, 5.4 운동, 그리고 신해혁명처럼 억압받던 민초들이 들고 일어서는 대목에서는 마치 자신이 혁명가라도 된 양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렇게 격정적인 모습 이면에는 고요한 모습도 있었는데, 틈만 나면 정간보 악보를 보며 대금이나 소금을 연주하며 고요한 상념에 빠져들곤 했다. 정간보를 처음 접해 본 학생들은 오스트랄로가 한문책을 보면서 피리를 연주한다며 신기해 했다.

오스트랄로 선생님 수업시간에 가장 압권이었던 장면은 억눌리고 수탈당하던 민초들이 들고 일어나 외세와 그 앞잡이들을 처단하는 장면이었는데, 실제로 팔과 다리를 휘두르며 한편의 액션영화를 연출하곤 했다. 학생들은 그의 수업을 들으면서 역사라는 것이 단지 창백한 사실의 나열이 아니라 살아있는 정의의 가르침이며, 불의에 항거하는 용기의 보고임을 배웠다.

오스트랄로 선생님은 결코 학생들 앞에서만 용감했던 교사가 아니었다. 암울하고 숨막히던 5공화국 시절 그 시대의 숨통을 열어젖힌 용기있는 교사들의 이런 저런 소모임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이들은 함께 모여서 우리나라의 모순의 근원을 탐구하고, 독재정권을 정당화 하는 왜곡된 교육을 바로잡을 전망을 고민하였다. 이런 학교 안팎에서 보여주었던 의로운 모습 덕분에 오스트랄로 선생님을 학생들의 존경과 사랑을 듬뿍 받았다. 학생들은 집에 가면 부모 형제 앞에서 역사시간에 배웠던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자랑하느라  바빴다. 그 덕분에 좌경의식화 교사라면서 학교에 항의전화도 꽤 들어왔던 모양이다. 그러나 적어도 1980년대 내내 그는 자신의 길을 지키고 있었다. 그리고 그의 역사 수업을 듣고 민주화 운동에 투신하거나 진보적인 성향을 갖게 된 학생들도 부지기수였다. 

1989년 전교조가 설립되면서 1500명의 교사들이 대량으로 해직될 때 오스트랄로 선생님 덕분에 의식을 깨우쳤다고 생각하던 학생들은 전교조 해직교사 명단을 뚫어지게 쳐다보았다. 그러나 거기에 오스트랄로 선생님의 이름은 없었다. 이때 학생들은 다행이라고 생각해야 할지 실망했다고 해야 할지 몰라서 몹시 당황했다. 그러나 그때 전교조 투쟁을 했던 교사들이 모두 해직된 것은 아니었기 때문에 그럴만한 사정이 있었을 것이라고 지레 짐작했을 뿐이다.

그러던 격동의 1989년 가을에 오스트랄로 선생님의 제자 하나가 우연히 서울대학교에서 그를 발견했다. 그 학생은 너무 반가운 마음에 한 달음에 달려가서 인사를 했다. 그리고 자신이 학생 운동에 투신하여 민주화 운동, 민중 운동에 얼마나 열심히 참여하고 있는지를 마치 칭찬을 바라는 중학생 마냥 자랑했다. 그러면서 거짓 뿐인 세상에서 진실을 가르쳐 주신 선생님의 역사 수업을 잊을 수 없다, 선생님 덕분에 의식을 깨우쳤다는 찬사도 빼놓지 않았다. 그런데 오스트랄로 선생님의 표정이 미묘했다. 마지못해 '그래.투쟁도 열심히 하고 공부도 열심히 해라.' 라고 덕담을 던져주긴 했지만 뭔가 민망해 하고 멋적어 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그 날 이후 오스트랄로의 학생들은 선생님 소식을 듣지 못했다. 그 선생님이 있을 만한 단체, 있을 만한 장소마다 관심을 가지고 찾아 보았지만 선생님은 보이지 않았다. 그러다 학생들도 어른이 되고 생활인이 되면서 20년의 세월이 순식간에 흘러갔다. 그러던 중 학생들은 오스트랄로 선생님의 이름을 다시 볼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학생들이 반가워 할 수 없는 곳에서 그 이름을 찾았다. 교학사 역사교과서에서 그 이름을 찾은 것이다. 

그 교과서가 어떤 교과서인가? 일제 강점기와 이승만, 유신 독재를 미화하고 항일투쟁과 민주화 운동을 폄하하는 우편향 교과서다.  아니 그 보다는 한 페이지 넘길때 마다 오류가 쏟아져 나오고 있는 틀린 교과서다. 그 어느 경우에도 오스트랄로 선생님이 이름을 올릴 교과서가 아니다. 제국주의의 침탈사를 가르치며 울분을 토하고, 민중들의 저항을 가르치며 감격했던 오스트랄로 선생님이다. 정확하고 꼼꼼한 역사지식, 한문으로 된 사료를 한글처럼 읽으며 연구했던 실력파가 오스트랄로 선생님이다. 

학생들은 동명이인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교과서에 소개된 저자약력을 보니 틀림없는 오스트랄로 선생님이다. 학생들은 멘붕에 빠졌다. 오스트랄로 선생님의 역사 수업을 듣고 의식을 깨우쳤다 생각하고 그렇게 마흔이 넘도록 살아왔던 학생들이다. 그런데 그 선생님이 반민주, 반민중, 반민족, 반지식 교과서에 떡하니 이름을 올리고 있다. 그때 학생들에게 했던 말, 혹은 지금 이 함량 미달의 교과서로 퍼부어 대고 있는 말 둘 중 하나는 거짓이란 뜻이다.

 이 교과서에서 하고 있는 말이 거짓이라면 오스트랄로 선생님은 젊은 시절 간직했던 진실을 배반한 것이다. 젊은 시절 학생들에게 들려주었던 이야기가 거짓이라면 오스트랄로 선생님은 학생들을 상대로 거짓 선동을 했던 것이다. 그 어느 경우라도 귀결은 하나다. 오스트랄로 선생님은 거짓말쟁이다. 학생들은 슬펐지만 그를 떠나 보내기로 마음먹었다. "오스트랄로 선생님 왜 거기 계셔요?"라고 묻지 않기로 했다. 그 대신 교사에게 가할 수 있는 가장 큰 형벌인, 제자들의 가슴 속에서 영원히 지워지는 벌을 가하기로 했다. 그가 그 벌을 아직 아파할 줄 알기를 마지막으로 바라며.  


권재원의 저서 소개 <민주주의를 만든 생각들>
권재원의 저서 소개<대안 경제 교과서들> 
블로그 주인이 쓴 책들 전체 소개
(주의) 이 블로그에 뜨는 광고는 구글이 임의로 전송하는 것으로, 이 블로그의 필진과는 전혀 관계 없는 내용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