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은 사라지고 이벤트만 난무하는 서울 교육

문용린 교육감이 취임한지 벌써 1년이 다 되어 간다문재인을 지지했던 유권자들 중 상당수가 문용린 당시 후보를 선택한 이유는 명확하다교사 출신이라고는 하나 사실상 노동운동가정당인에 가까웠던 이수호 후보 대신 교육학자인 그가 교육중심의 정책을 펼칠 것이라 기대했기 때문이다그러나 1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서울 교육은 명망 높은 교육학자를 수장으로 선택한 효과를 보기는커녕 외화내빈의 빛 좋은 개살구가 되어가고 있다.


물론 문용린 교육감이 내세운 진로교육행복교육인성교육의 취지가 바른 방향임은 부정하기 어렵다그러나 문교육감은 교육부 장관을 지냈음에도 불구하고 교육관료들의 행태에 대해 이해가 부족하거나 알고도 이들을 통제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대부분의 교육관료들은 교실 수업에서 관심이 떠난 지 적어도 10년 이상 된 사람들이다교실에서 수업을 하던 시절에도 주 관심사는 학생이 아니라 자신들의 수업을 외부에 잘 보여주기 위한 포장술이었다따라서 이들에게 교육정책을 맡기면 이들은 당연히 자신들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인 포장술에만 몰두하게 된다.

이 포장술은 우선 각종 사업 계획서 제목에 행복인성진로’ 라는 접두사를 붙이는 것에서 출발한다.관료들이 포장술에 몰두하면 일선 교장들 역시 포장술에 몰두한다이들은 어떻게 해서든 학교에서 행복,인성진로라는 접두사가 붙은 특별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고 선전하고 싶어한다교육학적 고찰이나 평가 따위는 필요 없다이런 접두사가 붙은 프로그램의 숫자가 중요하다.

이런 약팔이 문화 속에서 군사문화의 잔재라 하여 축소되거나 폐지되었던 구태들이 이 접두사들을 붙이고 다시 부활하고 있다이른바 교문지도가 행복한 학생 아침맞이란 이름으로 부활한 것이 대표적인 예다물론 실제 행복한 맞이 따위는 없다과거와 같은 복장검열이 강화되었을 뿐이다그러다 교육감이나 교육장이 시찰 오는 날에만 관현악단이 나와서 연주를 하고교장교감이 웃는 낯으로 학생을 맞이하기도 한다물론 그 날이 지나면 관현악단도 없고웃는 낯도 없으며단지 복장검열만 남는다.

그 밖에 정규 수업과 별도로 행복인성진로라는 접두사를 붙인 갖가지 프로그램과 특강이 최소한의 교육학적 평가조차 없는 상태에서또 강사들에 대한 최소한의 검증도 없는 상태에서 학교에 난무하고 있다.그런데 교장교감에게는 밖에서 눈에 띄지 않는 정규수업보다 당장 교육청 눈에 잘 띄는 이런 특별 프로그램과 강좌가 더 중요하다어떤 교감은 수업중인 교사에게 당장 그 특강에 가서 사회를 보라고 호통을 치기까지 했다어차피 정규수업이야 해 봐야 티도 나지 않지만이런 접두사 붙는 특별 프로그램이나 행사야 말로 교육청에 보여줄 포장이기 때문이다어차피 교육관료는 포장만 보며교육감도 보아하니 포장을 열어보지 않는 기색이다.

이런 모습을 보려고 서울시민들이 명망 높은 교육학자를 교육감으로 모신 것이 아니다이런 모습들이야 부패하고 경직된 교육 관료들이 교육감을 하면서 갖가지 인사 비리로 추태를 부리던 시절에도 널리 성행했던 모습이다이건 진보보수를 떠나 그냥 구태에 불과하다물론 진로인성행복 교육은 중요하다그러나 바람직한 진로교육은 정규 교육과정을 통해 학생들이 다양한 분야의 지식과 가치를 익히는 것이지별도의 진로 이벤트행사특강 따위가 아니며행복교육은 학생들이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정규 수업시간에 행복감을 경험하게 하는 것이지별도의 행복 관련 이벤트행사특강 따위를 벌이는 것이 아니다인성교육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교육관료들이나 교장들은 학생들이 학교에서의 시간의 대부분을 보내는 정규 수업 시간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적다이들은 수업을 훌륭하게 하려고 애썼던 사람들도 아니고또 그런 교사들 앞에서 교육 전문성으로서 어떤 권위를 보여줄 수 있는 사람들도 아니다

이들은 대체로 수업을 하고 교육을 해야 하는 자리에서 벗어나고팠던 사람들이다그러니 교육관료들은 각종 이벤트행사 따위를 기획하고 그 실적을 보고하라고 학교에 공문을 내리며교장들은 만사를 제쳐 놓고 각종 이벤트행사의 횟수와 연인원을 늘리기에 분주하다이 와중에 학교 현장은 각종 행사로 몸살을 앓고예산은 헛되이 낭비되며교사와 직원은 늘어난 가욋일에 허덕이며결국 정규 수업의 질이 떨어지는 것이다.

마침 문용린 교육감은 국정감사에서 혁신학교에 대해 그 동안 잘못 생각했으며이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마음을 고쳐먹은 듯이 말했다그렇다면 기왕 고쳐 먹은 마음혁신학교 뿐 아니라 일반 학교에서도 구태를 일소하고 학교를 혁신하는 일에 관심을 가지기 바란다그 첫 걸음은 관료들의 보고서나 행사 사진 따위가 아니라 교실을 삶의 터로 생각하고 살아온 교사들의 목소리를 허심탄회하게 듣고모든 정책을 교실의 관점에서 구상하는 발상의 전환이라야 한다이렇게 하지 않으면 그는 교육학자나 부패관료나 어차피 그게 그거라는 냉소의 대상으로 전락한 채 임기를 마치고 말 것이다

안 그래도 전교조가 위기를 맞이하면서 보수를 가장한 교육계의 구태세력들이 준동할 가능성이 크다. 구태 교육감으로 남을 것인지, 보수교육감으로 남을 것인지 선택의 기로가 기다리고 있다.

권재원의 저서 소개 <민주주의를 만든 생각들>
권재원의 저서 소개<대안 경제 교과서들> 
블로그 주인이 쓴 책들 전체 소개
(주의) 이 블로그에 뜨는 광고는 구글이 임의로 전송하는 것으로, 이 블로그의 필진과는 전혀 관계 없는 내용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