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 취임식 직전에 썼던글, 보존 차원에서 옮겨 옮

2010년 6월에 쓴 글입니다. 곽노현 교육감 취임 직전 태스크포스의 명단을 보고 나름 절규한 글입니다. 곽교육감은 이 글을 보지 못했으나 어쨌든 이 글에세 비판하는 사람들의 한계를 결국 간파하신것으로 판단됩니다만 시간이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전교조 등 소위 진보단체의 원로님! 들입니다. 제발 잘 합시다. 또 이러면 먼저 내부에서부터 혁명이 일어날지도 모릅니다. 아니 내부에서 먼저 혁명이 일어나야 합니다.

(이하 퍼 온 글)

곽노현 교육감 당선자(곧 교육감이 되겠네요)의 태스크포스팀의 구성 가지고 조중동이 게거품을 물고 있습니다. 전교조 출신들이 너무 많이 포진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교총에서는 파견하지 않겠다면서 성깔을 부립니다. 꽤 많은 사람들이 그런 모습을 보면서 통쾌해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잠시 흥분과 설레임을 가라 앉히고 조금 생각해 봅시다. 전교조 출신들이 교육감 당선자의 태스크포스 팀에 참가하는 것이 과연 좋은 일일까요? 정답은 "Never!"입니다. 전교조는 잘못하고 있습니다. 당장 태스크포스팀에 참가한 전교조 인사들을 모두 탈퇴시켜야 합니다. 왜 그럴까요?

첫째, 아무리 곽노현 교육감이 진보진영 인사라 할지라도 교육감은 어디까지나 사용자입니다. 만약 노조가 사용자에게 좋은 건의를 할 것이 있으면 그것은 정식 교섭 절차를 통해서 하면 될 일입니다. 도대체 노동조합에서 사용자의 정책실에 인원을 파견한다는 것은 무슨 발상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물론 전교조와 곽노현은 서로 많은 부분 협조할 일이 있을 것입니다. 사실 교총도 그것은 마찬가지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단체 교섭이나 정책협의회라는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투명하게 이루어져야 합니다. 정책팀이나 태스크포스팀에 개인자격, 현장교사 자격을 빙자한 전교조 간부들의 진출은 아무리 곱게 보아도 노조답지 못한 행동입니다.

둘째, 그나마 TFT에 들어간 전교조 인사들의 면면이 구태의연합니다. 물론 전교조 측에서는 각자 개인 자격으로 들어간 것이라고 말할 것입니다. 하지만 그들의 면면을 보면 전현직 전교조 고위 간부들입니다. 그리고 좀더 솔까말 하면 전교조의 주요 정파활동가들입니다. 공교롭게도 태스크포스팀에는 교찾사, 참실련 양대 정파의 핵심 활동가들이 고루고루 포진되어 있습니다. 또 이 활동가들 중에는 노조 간부 생활로 학교 현장을 너무도 오래 떠나 있어서 정작 학교에서의 무능함 때문에 원성을 들었던 분들이 상당수 포함되어 있습니다.이 분들 머리에서 현장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참신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기대하기란 대단히 어렵겠구나 하는 분들도 당당히 이름을 내밀고 있습니다. 물론 조중동도 이걸 놓치지 않고 계속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이 선배님들은 얼른 그 자리에서 물러서거나, 6월 30일 이후에는 더 이상 관여하지 말아야 합니다. 물론 인맥을 통해 협조 연락이 왔을테지만 굳이 거기 응하고자 했다면, 평소 학교에서 눈여겨 보았던 젊은 선생님들을 많이 추천했어야 합니다. 그런데 덥썩 그 자리에 꿰차고 앉아서 낡은 라디오 소리같은 말씀을 하시고 있는 모습은 마치 내부형 교장 공모 시작되면 거기 어떻게 한 자리 꿰차려고 사욕을 부리는 모습으로 오해받기 십상입니다.

첫삽이 중요합니다. 진보교육감의 첫걸음은 교장, 교감, 장학사의 격렬한 저항을 뚫으면서 강력한 사정 드라이브를 걸어야 하며, 동시에 학교 현장에 뭔가 왕창 변하고 있구나 하는 임팩트를 줄수있는 아주 예리하고 통렬한 혁신안을 던져야 합니다.
이 두가지 모두 조합활동가로 학교 밖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신 분들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학교 내부에서 그 동안 교장, 교감들의 온갖 더러운 백태를 세밀하게 보아왔던 분들의 분노, 그리고 학교 현장에서 온갖가지 실험적인 교육을 어려운 여건에서 피눈물나게 실현하려고 했던 분들의 꿈과 비전을 글어 모아야 할 수 있는 일입니다.
정녕 전교조가 진보교육을 꿈꾸고 진보교육감의 성공을 꿈꾼다면 당장 교육감 당선자 주위를 맴돌고 있는 원로 활동가분들에게 학교로 돌아가라고 설득해야 합니다. 그리고 진정 교육감에게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공할 수 있는 그런 창의적이고 젊은 현장교사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야 합니다. 정히 정책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싶다면 훌륭한 정책협의안과 단체교섭안을 준비하면 됩니다. 물론 그 안의 준비과정도 조합원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창발적인 안을 모집해야 합니다.

제발 곽노현은 노무현 꼴 만들지 맙시다.

(글을 보고 난 소감)

쩝입니다. 왜냐하면 이 글을 쓴 당사자인 제가 결국 곽교육감의 정책 TF로 1년간 일했기 때문입니다.모순되는 행동이며 자가당착임에는 분명합니다. 그런 비판이 있다면 당연히 받아들이겠습니다. 하지만 당시는 곽교육감이 언제 직을 상실할지 모르는 위기 상황이었고, 취임 무렵 거들먹거리며 주위를 맴돌던 진보인사(!)들이 그 곁을 하나 둘 떠나던 시기였기에 내린 결정이었다고 변명을 해 봅니다.
권재원의 저서 소개 <민주주의를 만든 생각들>
권재원의 저서 소개<대안 경제 교과서들> 
블로그 주인이 쓴 책들 전체 소개
(주의) 이 블로그에 뜨는 광고는 구글이 임의로 전송하는 것으로, 이 블로그의 필진과는 전혀 관계 없는 내용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