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음반들의 참상. 그리고 정보화 시대!


나의 오래된 음반들. 월급받아 판 사서 나 까먹는다는 힐난을 무시하며 주억주억 사다보니 집이야 방이야 온통 CD와 DVD로 발 디딜 틈이 없고, 요즘에는 책까지 가세하여 아수라장.


제일 위에 있는 사진은 록음악, 재즈, 블루스 등의 음반들이 무더기 져 있는 모습. 사진에 보이지 않는 아래 부분에는 가로로 마구 포개어져 있어서 뭐 하나 찾아 내는 것이 불가능하다. 대략 롤링스톤즈, 비틀즈, 레드제플린, 딥퍼플, 레인보우, 메탈리카는 모든 앨범을 구비하고 있는데, 요즘 통 꺼내 듣지 않다보니 먼지만 쌓이고 있다.

아래 왼쪽과 오른쪽은 분류없이 마구잡이로 쌓여있는 음반들.
대략 보니 중세, 르네상스 음악들과 우리나라 대중음악이 계통없이 섞여 있는 모양새다. 프레스코발디 작품 전집이 눈에 띄고, 북스테후데 전집은 실종되어 집안에 어딘가 있긴 하겠지만 찾을 길이 없다.

 

오른쪽에 있는 사진은 오페라 관련 음반들과 브릴리안트에서 나온 베토벤, 모차르트 작품 전집(100장 이상의 CD를 작은 공간에 몰아 넣는 좋은 방법), 쇼팽 전집, 슈베르트 전집이 자리하고 있다. 하이든 작품 전집은 어딘가에 있는데 보이지 않는다. 그나마 오페라는 CD가 아니라 DVD로 주로 사기 때문에 자리를 많이 차지하지는 않아 다행이다.


아래의 사진들은 모차르트 컬렉션과 베토벤 컬렉션이다. 180장짜리 모차르트 전집이 있고, 100장짜리 베토벤 전집이 있지만 그것과는 별도로 같은 곡을 여러 연주자별로 자꾸 모으다 보니 이 모양이 되었다. 왼쪽이 모차르트, 오른쪽이 베토벤, 가운데는 19세기 음악들을 분류없이 마구 꽂아 놓은 공간이다. 가운데 사진 아랫부분에 거대한 빈 공간은 독일 근현대 작곡가들의 CD가 있던 곳인데, 엠피3 파일로 바꾸기 위해 꺼냈다가 컴퓨터 방에 무더기로 방치되어 있다.





이 무더기들은 왼쪽부터 차례로, 헨델 컬렉션, 이탈리아, 러시아, 프랑스 작곡가들 닥치는대로 꽂은 공간, 그리고 바하, 비발디 등 바로크 음악 닥치는 대로 꽂은 공간이다. 여기서 원하는 CD하나 찾으려면 전쟁을 치루어야 할 판이지만, 그래도 그냥 그대로 방치되고 있다.



일전에 진보를 빙자한 어느 인사가 나를 고 클래식 따위에서 주워들은 말로 얄팍하게 말만하는 자로 비하하며 "너 따위가 무슨 애호가 축에나 드느냐?"라는 막말을 한 적이 있는데, 글쎄, 이 정도면 전문가는 아니라도 애호가는 충분한 것 같은데... 사실 일반인의 상식에는 살짝 정신 나간 정도일수도.

그런데, 저 CD 들이 저렇게 지저분하게 방치되어 있는 이유는? 저 많은 CD들이 여기에 다 들어가버렸기 때문이다. 심지어 그러고도 공간이 넉넉하게 남는다. 이걸 몽땅 아이튠스에 목록화 하는 작업이 장난이 아니라 엄두를 못내고 있지만, 현재 64G분량의 음원은 목록화 했고, 이제 그만큼만 더 하면 된다.

누군가가 이 외장하드 꽂아서 복사하면 한 정신나간 애호가가 수십년 고르고 고르고 돈 퍼 지른 컬렉션을 하루만에 공유할 수 있는 세상이다. 아이폰에 음악 동기화 하다가 갑자기 그 동안 CD 사 무지느라 들인 시간과 돈이 허무하게 느껴진다. 게다가 음원으로는 분명히 존재하는데 CD가 물리적으로는 어디 있는지 보이지 않는 것들이 수십장이라 이걸 찾느라 한바탕 집을 뒤집어 놓은 다음이라 더 허무하다.

이제 음악은 어디로 갈까?

권재원의 저서 소개 <민주주의를 만든 생각들>
권재원의 저서 소개<대안 경제 교과서들> 
블로그 주인이 쓴 책들 전체 소개
(주의) 이 블로그에 뜨는 광고는 구글이 임의로 전송하는 것으로, 이 블로그의 필진과는 전혀 관계 없는 내용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