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를 위한 애가: 일반고 전성시대의 변증법

중학교.
한때 1990년대만 해도 서울의 공립 중학교는 가장 급진적이고 진취적인 교사들이 모인 이른바 전교조의 온상이었다. 심지어 사대부중 같은 곳에서도 분회가 활발하게 움직였으니. 그럴수 밖에 없는 것이 첫발령 받은 젊은 교사가 많았고, 또 입시교육의 압력에서 자유로웠으며, 학생들의 피드백도 즉각적이었으니 뭔가 하는 맛(손맛?)도 최고였다.
그런데 그때 그 중학교 교사들 중 상당수는 지금 고등학교에 가 있다. 그들의 대부분이 고등학교로 갔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학교는 지금 나 홀로 분회가 수두록하며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사실상 분회체계가 무너졌다. 어떤 지역은 각 학교마다 한 두명 있는 활동가들끼리 모여서 지회 단위에서 마치 분회처럼 모인다. 의미있는 뭔가 하기도 어렵다. 그냥 친목회만 유지해도 다행이다.

그럼 중학교를 떠난 과거의 그들은 고등학교에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애석하게도 그들이 고등학교에 가서 젊은 시절에 했던 그런 진취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는 소식은 별로 들리지 않는다. 그냥 입시교육, 좀 게으르고 소극적인 입시교육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러니 그들이 하나 둘 고등학교로 간 것은 고등학교를 바꾸러 간 것이 아니라 그냥 중학교를 떠난 것이다. 아니 버린 것이다. 
이렇게 너도나도 중학교를 버린다. 한번 고등학교로 간 사람은 한사코 중학교로 오지 않으려 하고, 중학교에 있는 사람들은 기필코 고등학교로 가려고 한다.(서울의 이야기다. 지방은 다르다고 들었다) 이게 뭔 꼴인가?
아예 중학교교사, 고등학교교사 자격증을 따로 만들던가. 같은 중등교사인데 마치 승진, 좌천의 개념이 되어버렸고, 이 어이없는 기득권을 지키는데 지부가 나서기까지 한다.(고등학교 정원조정으로 중학교로 가는 교사들 생길때, 다음 이동때 고등학교 자리 보장해 달라는 요구 등등).
이렇게 너도나도 중학교를 버리고, 마침내 조희연 교육감은 중학교 예산이 깎이는 상황에서 일반고 전성시대를 말하며 대못을 박는다. 사설마, 사실이 아닐것이다. 한때 무상급식 때문에 학교 유리창 못 고친다는 말이 나돈적이 있었다. 물론 사실이 아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꼭 아니라고 말하기가 어렵다. 결과적으로 실제 중학교 예산이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제는 출장비, 협의회비까지 30% 삭감되고, 망가진 프로젝터 하나 새로 사기 어렵고, 과학실에서는 현미경을 사지 못해서 수업을 하기 어려운 상황까지 몰리고 있다. 무슨 제3세계 학교가 아니라 OECD국가, 그것도 송파구에 있는 학교에서 말이다. 중학교 선생님들의 성난 얼굴들 앞에서 진보교육감을 옹호하기가 매우 어렵다. 왜 나한테 성토하는가? 난 조희연하고 일면식도 없단 말이다.
이 상황에서 일반고에 1억씩 투척한다는 이야기는 사춘기의 소용돌이속에서 그리고 무관심과 방치속에서 허덕이는 중학교 교사들을 멘붕시키기에 충분하다. 차라리 그 돈으로 혁신학교를 한 100개 세우라. 초등학생, 중학생을 잘 키워 놓으면 고등학교 가서는 알아서 잘 한다. 선발투수, 중간계투가 무너지고 있는데 비싼 돈 들여서 오승환이를 데려 온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그런데 모두가 중학교를 버린다. 어쩌면 중2병은 학생이 아니라 학교가 걸려있는 병이리라. 열악하기 짝이 없는 교무실에서 온갖 잡무와 수업부담과 사춘기 아이들을 상대로 어마어마한 감정노동에 시달리면서 학교가 병들어간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1987년 6월 항쟁 (1) 1980년대의 전형적인 가두시위와 폭력 시위가 발생한 원인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