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15의 게시물 표시

모차르트 오페라 시리즈 (1) 바스티엥과 바스티엔느

그 동안 미디어 오늘 칼럼 쓰느라 블로그를 등한시했다. 이제 칼럼도 끝나고 다시 블로그를 손볼까 했는데, 교육 관련 포스팅은 이미 나 말고도 훌륭한 분들이 많이 하고 있었다. 그래서 나의 영원한 밑천인 오페라 이야기나 할까 한다.

그런데 문제가 있다. 나는 클래식 오타쿠(오덕후)가 아니라는 것이다. 한 33년 전에는 그랬던 적도 있는 것 같다.  그때는 내 방 벽지가 수많은 작곡가 연주자 지휘자의 이름과 계보도로 새까맣게 그려져 있었다. 그런데 어느해 부턴가 그런게 참으로 위선적이고 의미없게 느껴졌다. 그래서 그냥 듣는다. 몇악장 알레그로 몰토 어쩌구 그러는것도 굳이 알려하지 않고 그냥 작곡가와 작품이름만 기억한다. 연주자, 성악가, 지휘자들도 그냥 80년대때 즐겨 듣던 분들 음반 그냥 듣는다. 특별히 불만 없으니까.

그래서 나는 음악을 그렇게 많이 들었으면서도 별로 할 말이 없다. 내가 제일 부러워하고 또 신기해 하는 사람들이 누구냐 하면 음악듣고 뭔가 말로 길게 하는 사람들이다. 청량한 바람이 흐르는듯 하다가 거대한 절벽이 앞을 막아선 듯한 위압감이 느껴지는 연주 어쩌구 하는 그런 말들 말이다. 솔직히 말하면 그런 말 많이 하는 사람들을 살짝 경멸하기도 한다.

그런 말 많이 하는 사람들이 하이든이나 모차르트를 매우 폄하하는 경향이 있는데, 아마 그런식의 멋들어지고 폼나는 말할 건대기가 별로 없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 사람들은 대중들이 쉽게 듣는 음악을 싫어하니까. 하지만 나는 그런 음악이 좋다. 그냥 듣고 좋은게 좋다. 그래서 클래식은 모차르트, 락은 롤링 스톤즈다. 그냥 듣고 좋으면 되니까. 거기에 주절주절 말 붙이는거, 그리고 붙여놓은 말들을 확인해가며 들어야 되는 음악은 질색이다. 그놈의 분석은 음악 말고도 할거 많다. 내가 왜 음악까지 과학적으로 들어야 하나?

여하튼 그런 까닭에 내가 앞으로 쓰는 음악 포스팅은 클래식 덕후님의 그런계통 포스팅과는 매우 다를 것이다. 그냥 소박한 감상 이상을 넘어가지 않을 것이다. 또 나는 내가 별로 좋아하지 않는 음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