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야구와 프로야구, 그리고 학교

프로야구 시즌이 한창 막바지다. 리그가 출범 35년째를 맞이한 우리나라 프로야구 수준은 엄청나게 향상되었다. 초창기에는  일본리그의 퇴물선수가 휩쓸 정도의 수준이었지만, 지금은 메이저리그 유명선수들이 즐비한 나라들을 격파하고 세계 정상권을 두드려볼 정도까지 올라왔다. 

이렇게 우리나라 프로야구 수준이 몇단계 올라서게된 결정적인 공로자 중 한 사람으로 이광환 전 LG감독을 꼽는다. 그가 도입한 분업야구가 우리나라 야구를 주먹구구 동네야구에서 진정한 프로야구로 바꾸었다는 것이다. 

당시 그가 도입한 분업야구라는 것은 요즘 관점에서 보면 별 대단한 것이 아니다. 선발투수의 5일 간격 로테이션, 선발투수, 중간계투(승리조, 추격조), 마무리 투수의 역할분담이 바로 그것이다. 요즘에야 상식이지만 당시로선 파격이었다. 다음경기 선발투수가 마무리로 등판하고, 6회나 7회부터 마무리 투수가 나와서 3-4회씩 던지고, 에이스 투수는 선발, 계투, 마무리를 가리지 않고 전천후로 등판하는 일이 당연시되던 시절이었다. 이렇게 주먹구구로 팀을 운영하다 보니 선수들의 생명도 짧았다.

 요즘에는 서른살 정도는 되어야 베테랑 선수 대접을 받지만, 김시진, 최동원, 이상윤, 이상군 등 80년대 명투수들은 하나같이 서른살이 되면서 사실상 선수 경력을 끝내고 말았다. 

그러나 분업야구가 도입되면서  적어도 프로야구에서는 에이스급 투수는 1선발 혹은 마무리 중 하나만 담당하고, 나머지 상황에서는 성에 안차더라도 다른 투수들이 나름의 특기를 살려가며 적절히 등판하는 것이 기본이 되었다. 에이스급 선수가 팀의 거의 모든 투구를 책임지는 그런 야구는 이제 고교야구에서조차도 찾아보기 어렵다. 

이렇게 30년이 지나면서 야구도 발전하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달라진게 없는 곳이 바로 학교다. 학교라는 경기장에는 교과수업과 학급지도를  담당하는 교사, 행정사무를 담당하는 직원, 그리고 학교 전체의 업무를 관리하고 관장하는 교장, 교감이라는 선수들이 있다. 그런데 아직도 학교에서 교사들은 수업과 학급지도에만 전념할수 없다. 행정사무를 맡아서 담당하기도 하고, 학급이나 교과의 범위를 넘어서는 학교 관리업무를 당당하여 수행하기도 한다. 야구에 비유하자면 투수가 선발, 마무리 가리지 않고 던지는 것은 물론 유니폼 빨래, 장비관리 및 구입, 경기장 확보, 경기일정 관리 등의 일까지 모두 도맡아서 하는 수준이다. 

과거 주먹구구로 운영되던 야구팀에서는 이런 잡무를 주로 신참선수나 경력이 짧은 선수들이 도맡아서 했다. 현재 우리나라 학교 역시 이런 교육 외적인 업무들을 신규 교사나 저경력 교사에게 전가하고 있다. 가장 프로페셔널해야 할 공교육기관이 마치 동네야구처럼 운영되고 있는 것이다.

흔히 우리나라 교육을 20세기 교실에서 19세기 교사가 21세기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는 식으로 비하한다. 그러나 실제 우리나라 학교의 시설은 미국이나 유럽을 능가하는 최첨단 수준이다. 교사 역시 미국이나 유럽이 따라오기 어려울 정도로 우수한 인재들이 모여있다. 문제는 학교나 교사가 아니라 학교 운영방식인 것이다. 21세기 교실에, 21세기 교사들을 모아놓고 19세기 방식으로 운영한다면 당연히 제대로 된 성과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다. 

최고의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장에서 경기를 하더라도, 팀 운영이 동네야구 방식이면 경기력은 물론 선수 생명도 짧아지는 것고 마찬가지다. 최고의 학생들과 최고의 교사들이 모아놓고 역할분담마저 제대로 안된 주먹구구로 학교를 운영하고 있으니 학생은 불행하고 교사는 교직을 선택한 것을 후회할수 밖에 없다.

교육 혁신. 별거 없다. 학교 구성원들이 먼저 자기 본연의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자. 교사가 교육에만 집중할 경우 교장, 교감, 직원의 행정부담이 늘어난다면 직원을 더 채용하거나 업무를 줄여야 한다. 선수들의 역할분담이 정착된 다음에야 이런저런 전략과 전술이 빛을 발하듯, 학교 구성원들의 역할분담이 정착된 다음에야 이런 저런 교육개혁도 빛을 발할수 있을 것이다.

잘 읽으셨고, 제가 계속 글을 쓰는게 쓸모있다 여긴다면, 다음 링크를 클릭해서 저의 저서들을 살펴봐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