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시즘적 대중 동원을 원하는 BH, 그러나 현실은 코메디

요즘  새누리당 진영에서 파시즘 동원을 시도하고 있다는 기운이 확 온다.  그러나 그게 잘 되지 않고 오히려 코메디가 되고 있다.

파시즘이 융성하기 위해서는 먼저 그 재료가 될 무차별적 대중이 필요하다. 이들은 마르크스에 따르면 "사회의 썩은 부산물"들이며, 이 보다 완화된 아렌트 표현에 따르면 "계급에조차 소속되지 못한 고립된 사람들"이다.  
변변한 일자리도 없어서 노동조합조차 들어가지 못하고, 가족도 무너지고 시민사회도 없는 나라에서 이들이 소속감을 느낄수 있는 유일한 대상은 바로 "나의 조국"이다. 가진것 하나 없는 이들의 마지막 존엄은 "~ 나라 국민"이라는 사실 하나 뿐이다.
이 존엄이 유지되려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경멸과 증오의 대상이 되는 다른 나라나 민족이다. 즉 저 쓰레기 같은 ",,,나라"놈들과 달리 나는 위대한 "~나라 국민"인 것이다.  물론 이들은 대체로 무식한 계층이기 때문에 위대한 나라 국민이라는 자부심은 간단하고 감성적인 상징을 통해 이루어진다. 국가 상징에 대한 숭배, 과장된 역사책, 그리고 적에 대한 증오심을 복돋는 선동물 등이 그 도구로 사용된다.
그 다음 타겟은 지식인이다. 지식인은 감히 위대한 나의 조국을 객관성이라는 미명하에 깎아 내리려 들고, 위대한 나의 조국의 거룩한 지도자를 민주주의니 뭐니 하는 미명하에 비판하려 들기 때문이다. 어떤 파시즘 운동도 지식인에 대한 대중의 광범위한 분노를 조직하지 않은 경우가 없다. 이렇게 지식인들을 갈아버리면 그 사회에는 지도자에 대한 맹목적인 숭배외에 다른 목소리는 남지 않는다.
우리나라 역시 작년부터 부쩍 국가 상징에 대한 강조가 늘어났다는 점, 그리고 친일파의 후손이라는 비아냥에도 불구하고 일본과 북한이라는 전통적인 정서적인 적대세력에 대한 대립각이 점점 강해지고 있다는 점에서 파시즘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최근 국정교과서 사태에서 새누리당 지지자들이 보여주는 "학자의 90%가 좌파"라서 궁정화 해야한다는 발상이 조만간 "교사의 90%", "지식인의 90%"가 좌파라는 주장으로 확대되는 것은 시간 문제다. 그 다음 수순은 그 좌파 지식인을 처단하자는 쪽으로 발전할 것이다.
갑자기 무서워진다. 그런데 그 무서운 파시즘 운동이 우리나라에서는 코메디가 되고 있다. 왜 그럴까? 파시즘적 운동에 동원되는 빈곤하고 무식하며 어디에도 소속되지 않은 국민이 대부분 '노인들'이기 때문이다. 원래 파시즘은 무지하면서 인정받지 못한 청년들의 분노를 자극할때 가장 무섭다. 

이들은 기성세대에 대한 반감과 자신들보다 성공한 사람들, 특히 지식계층과 외국인으로서 성공한(돈을 벌었거나 일자리를 가진) 사람들에 대한 열등감을 분노로 폭발시킨다. 이들에게는 힘이 있기 때문에 거대한 숫자로 동원된 분노한 무산 청년들은 순식간에 기존 사회 질서를 뒤집어 버린다.  나치 돌격대, 검은 셔츠단, 그리고 중국의 홍위병이 모두 비슷한 수순을 밟아갔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빈곤, 고립, 그리고 무식이라는 세 키워드가 공교롭게도 연령대와 강한 상관관계를 가진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빈곤한 계층은 노인이며, 가장 고립된 계층도 노인이며, 가장 무식한 계층도 노인이다. 이들이야 말로 "이 나라가 어떤 나란데?" 왜에는 존엄을 증명할 길이 사라진 존재들이다. 따라서 이들은 파시즘적 동원에 가장 열렬하게 참석한다. 
하지만 문제는 전혀 무섭지 않다는 것이다. 파시즘의 생명은 다중의 힘으로 공포를 심어주는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파시즘적으로 동원된 노인들은 극렬하고 무모하기는 하지만 무섭다기 보다는 우습다. 나치돌격대나 홍위병을 보면 광기의 공포가 느껴지지만 우리의 파시스트들의 격렬한 투쟁을 보면 그냥 주책바가지다.

입시교육 덕을 톡톡히 보고있다. 우리나라 젊은이들은 파시즘적으로 동원되기에는 너무 먹물을 많이 먹었다. 젊은이의 80%가 대학물을 먹은 나라다. 앗, 그래서 학제 개편해서 학교 다니는 기간 줄이려고 하는건가? 앗, 그래서 교육재정을 자꾸 축소시키는 건가?


잘 읽으셨고, 제가 계속 글을 쓰는게 쓸모있다 여긴다면, 다음 링크를 클릭해서 저의 저서들을 살펴봐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이른바 숙의민주주의에 대하여(1)

민주시민은 책을 읽는다

학종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학종 다음의 셀프학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