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18의 게시물 표시

학교를 무작정 재판하는 사람들을 재판한다

학교제도를 재판한다고?


교사 입장에서 다른 선생님들 앞에서 교육에 대해 이런 저런 강의를 한다는 건 매우 부담이 크다. 교사들은 저마다 각기 다른 교육적 상황에 처해있고, 또 그 상황에서 나름의 방법과 노하우로 교육실천을 경험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나의 실천과 경험이 어떤 참고가 될수는 있지만, 그것을 근거로 다른 교사들의 실천을 함부로 재단하고 따라오라고 할수는 없다. 그런데 겨울방학 들어 각 시도교육청, 특히 진보와 혁신을 자처하는 교육청에서 이루어지는 각종 연수에서는 교사들의 실천과 경험을 함부로 구시대의 유물로 재단하며, 각성을 요구하면서 꾸짖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그리고 그런 오만한 발언을 하는 강사들이 애용하는 동영상(나는 강의에 유튜브 동영상 보여주는 일을 매우 게으른 행위로 본다) 중에 ‘100년된 학교제도를 재판합니다’라는 것이 있다. 어찌나 자주 틀어주는지 1급정교사 자격연수에 출석중인 어는 젊은 교사는 새해들어 벌써 이 동영상만 다섯번을 봤고, 심지어 꿈에까지 나오더라며 하소연을 했다. 미국의 어느 래퍼가 제작했다는 이 동영상의 개요는 이렇다. 먼저 어항속의 물고기를 보여준다. 그러면서 학교는 이 물고기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채 물고기를 억지로 나무에도 올라가게 하고 풀밭을 달리게도 했다며 비난한다. 물고기는 헤엄을 치고 싶지만, 학교는 물고기에게 나무에 올라갈것을 강요하고 결국 어떻게 해서든 나무에 올라가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 래퍼는 교사들에게 반문한다. 물론 내용상으로는 학교에게 반문하는 것이다. 하지만 의인화된 학교는 결국 교사가 아니겠는가?. 실제로 이 반문을 듣고 당혹스러워 하는 주체들은 학교건물이 아니라 교사들로 표현된다. “그래서 자랑스럽습니까?”  이 동영상이 비판하고자 하는 바는 명확하다. 학교가 다양한 개성과 재능을 말살하고 표준화된 교육을 강요함으로써, 학생들을 개별적 특성을 상실한 표준인으로 만들었다는 것이다. 비유하자면 어쩌면 모차르트나 아인슈타인이 될수 있었던 학생들을 근대 학교 체제는 모두 그저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