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10의 게시물 표시

민주주의와교육 : 2) 사회 기능으로서의 교육

2장. 사회 기능으로서의 교육 (Education As A Social Function)2 장의 요약문은 두 문단으로 되어 있네요.일단 첫번째 문단의 내용만 풀어봤습니다. 보시다시피, 이 작업이 결코 쉽지 않습니다. 한 이틀 꼬박 컴앞에 앉아 책과 씨름하며 작업했습니다. 영문원서와 이홍우, 그리고 김성숙의 책을 동시에 대조하며 정리하다 보니 일이 조금 어렵네요.해서, 앞으로 진도가 잘 나가지 않더라도 제 입장을 이해해주십사 하는 뜻에서...그냥 요약문만 읽어서는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실 것 같습니다. 제가 봐도 그렇습니다.암튼, 열공~~(요약 -1)연속해서 발전해가는 사회의 생명에 필요한 태도나 성향을 아이들 내부에 발달시키는 일은, 신념이나 정서나 지식의 직접적인 전달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그것은 환경이라는 매개물을 통해서 이루어진다. 환경은 생물의 특징인 활동을 실행하는 데 필요한 여러 조건의 총화(總和)이다. 또 사회적 환경이란, 그 성원 중 어떤 한 사람의 활동에 굳게 결부되어 있는 동료들의 활동 전체로 이루어진다. 그것은, 어떤 개인이 그 어떤 연대적 활동에 관여, 즉 참가하는 정도에 따라 진정으로 교육적 효과를 발휘한다. 사람은 공동 활동에서의 자기의 역할을 다함으로써 그 공동 활동을 추진시키는 목적을 자기 것으로 하고, 그 방법이나 대상을 숙지하며, 필요한 기술을 획득하여 그 정서적 기풍에 젖게 된다.
(풀이-1)제 1장에서, 사회라는 유기체는 다른 생명체와 마찬가지로 자기갱신을 통해 존속․발전해 가는데, 이 갱신은 집단의 미성숙한 구성원의 교육적 성장을 통해 일어난다는 것을 알아보았다.그런데, 사회집단이 소중히 여기는 그 무엇(태도나 성향)을 아이들에게 강제로 주입시킬 수는 없다. “말을 물가에 끌고 갈 수는 있어도 강제로 물을 먹일 수 없다”는 표현이 그대로 이 책에 등장한다.그러면 어떻게?이에 대한 듀이의 대답은 “환경의 작용으로 특정한 반응을 유발하는 것”이라 한다(2-1-3). 환경을 어떻게 작용시킬 것인가에 대해서는 나중에 자연…

3년 정도를 바라보고 있는 장기 계획인 대안 교과서 개발계획입니다

사회 대안교과서 개발 취지 및 계획1. 개발 취지1.1. 사회과의 성격-사회과는 사회과학적 개념을 이해함과 동시에 이를 통해 민주시민의 자질을 함양하는 실천적인 목표를 가진 과목-개념의 이해는 단순한 암기가 아니라 그 속에 포괄된 제 함의들을 비판적으로 파악하는 것이며, 이는 민주시민으로서 사회에서 살아가는데 필요한 재료로서 사용될 수 있어야 함.-이러한 의미에서 사회과학의 여러 개념은 추상적 개념이 아니라 학생들이 살아가게 될 세상에 대한 창이 되어야 하며 인식의 도구가 되어야 함. 따라서 이는 그것이 구성되는 맥락 속에서 이해할 수 있어야 하며, 학생들이 자신의 삶을 통해(간접적이라도) 검증하고 가치부여할 수 있게 해야 함.1.2. 현행 사회과 교과서의 문제점현행 사회과 교과서는 다음과 같은 많은 문제점을 가지고 있음- 무수히 많은 개념들이 닫힌 개념, 즉 죽은 개념으로 제시되고 있음. 사회과학의 개념은 자연과학과 달리 3차원적 속성(사실 진술, 당위 진술, 토의적 진술)을 가지고 있음. 즉, 어떤 사실을 진술하는 것이며, 또한 그 진술은 현실과 일치한다기 보다는 현실에 대한 어떤 준거의 역할을 하는 것이며, 따라서 이는 현실에 대해 토의를 제기하는 것. 그러나 현행 교과서는 사실진술이라는 1차원적 속성만을 가진 개념으로 제시되어 현실에 대한 비판적 사고를 봉쇄하는 역할을 하고 있음. (ex: 우리 헌법의 기본권은 인간의 존엄성과 행복추구권, 자유, 평등 등... etc: 이 속에는 그렇다, 그래야 한다, 과연 그런가? 이 세 차원이 모두 나와야 하지만 실제 그렇게 제시되지 않고 있다)-개념들이 탈맥락적으로 제시되고 있음. 사회과학의 개념들은 실제 다양한 사회적 상호작용 속에서 논쟁적으로 구성되어 온 것임. 그런데 현행 교과서는 마치 그런 개념들, 그리고 그 개념들이 대표하고 있는 사실들이 기존에 그런 형태로 존재했고, 발견되기만 하면 되는 것처럼 제시되고 있음. 특히 경제교과의 경우는 마치 물리학 법칙처럼 제시되고 있음-교과와 실제간의 괴리가 심각함. …

듀이-1장. 삶의 필연성으로서의 교육

1장. 삶의 필연성으로서의 교육 (Education As A Necessity of Life) (요약, Summary) 존재를 계속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바로 삶의 본질이다. 이 유지는 부단한 갱신에 의해서만 보장되는 만큼, 삶은 자기갱신의 과정이다. 영양과 생식이 생물학적인 삶에 필요한 만큼, 교육은 사회적 삶에 필요하다. 이 교육은 일차적으로 의사소통을 통한 전달로 이루어진다. 의사소통은 경험이 공동 소유가 될 때 까지 경험에 참여하는 과정이다. 의사소통은 그것에 참여하는 쌍방의 성향에 수정을 가한다. 모든 종류의 인간 단체의 궁극적인 의의가 경험의 질의 개선에 기여하는 데에 있다는 사실을 가장 쉽게 인식하게 되는 것은 미성숙한 사람들을 다루는 과정에서이다. 다시 말하면, 모든 사회조직이 교육적 효과를 지니고 있지만, 이 교육적 효과가 단체의 목적의 중요한 부분이 되는 것은 어른들이 아이들과 교섭할 때이다. 사회가 그 구조나 자원이 복잡해짐에 따라 형식적 또는 의도적인 교육(가르침과 배움)의 필요가 증대한다. 형식화된 교육과 훈련의 범위가 커짐에 따라, 보다 직접적인 교섭을 통해서 얻는 경험과 학교에서 배우는 내용 사이에 달갑지 않은 간극이 생길 위험이 있다. 과거 수세기 동안 지식과 전문적인 기술의 급격한 성장을 볼 때, 그 위험이 오늘날처럼 컸던 적은 일찌기 없었다.
(풀이) 제목에서 '필연성'이란 말은 조금 잘못 되었다. Education As A Necessity of Life -> 이것은 (생물이 아닌) 인간 삶이 유지되기 위해 꼭 필요한 것으로서의 교육... 이런 뜻이다. 이홍우의 번역에서 '필연성'이란 의역이 너무 지나치고, 김성숙의 번역은 "생명에 필요한 것으로서의 교육"인데, 이건 완전히 잘못 되었다. life는 생명이 아니라 '삶'으로 옮겨야 한다. 왜냐하면, 본문에서 듀이가 말하는 교육이란, 일반 생명체(동식물)가 아닌 인간 삶에서만 필요한 것이기 때문이다.
영어의 'l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