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014의 게시물 표시

세월호 단상: 순직은 기본? 타인의 생명을 쉽게 요구할 수 있는 사회?

나는 원래 한쪽으로 쏠리는게 싫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쏠리면 반드시 의심하고 회의하는 아주 못된 버릇이 있다. 하지만 그게 내 사회적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한겨레 나들에 기고한 '교사가 참사를 만났을때'라는 글이 꽤 호평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굳이 이런 글을 써서 광역 어그로를 도발하는 것도 내 역할이다. 지금 상황에서 세월호 희생자의 유가족을 비판하면 아마 광역 어그로의 끝판왕이 될지도 모르겠다.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 앞에서 '유가족 일동' 명의로 된 유인물이 돌고 있다. 실제 유가족 일동의 공식적인 유인물인지 아니면 누군가가 뿌린 것인지는 모르곘지만, 이 유인물은  정부의 무책임을 질타하는듯 하더니만 느닷없이 단원고등학교와 교사들을 비난하고 있다. 실상 단원고 교사에 대한 비난이 유인물 내용의 절반 가까이 된다. 교사들 역시 14명 중 겨우 2명만 살아남은 희생자일텐데, 그 2명에게 학생들 버려두고 탈출했다고 비난하고, 마치 그 교사가 기간제라서 그랬던 것인양 호도하고, 몽땅 진도에 내려와 온갖 시다바리 다 하고, 심지어 시체 공시작업까지 한 교사들까지 비난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교사들인들 뭘 더 알 수 있었겠는가? 학생들 인솔하고 간 담임교사, 인솔책임자 교감, 그리고 학년부장까지 몽땅 목숨을 잃었는데, 다른 학년 교사들이나 희생자 유가족이나 알고 있는 내용이 무슨 차이가 있겠는가? 피차 해경 브리핑 외에는 아무 정보 들을 수 없는 처지라는 것 뻔히 아는 처지에 어떻게 저런 말을 할 수 있나 싶다. 교장이라면 얘기가 다르다. 교장은 전체적인 책임을 지고 파악할 필요가 있다. 그럼 교장만 비난하면 될 일이다. 그런데 지금 단원고 교사들이 그대로 있는 한 학교 정상화에도 반대한다는 말까지 하고 있다.

몹시 불쾌했다. 저게 공식 기자회견 등이 아니라 유인물이기 때문에 유족 전체의 입장은 아닐 것이며, 희생자들을 분열시키고 분노를 정부가 아니라 학교로 돌리려는 공작의 일환일 가능성이 크다고 일단 믿어 본다. 순직한 11명의 교사…

다이빙벨과 이종인 대표 실패 논란에 대한 생각

세월호 때문에 원고료 받는 글 젖혀두고 포스팅을 또 하고 있다.

이종인 알파공사 대표가 다이빙벨을 들고 철수했다고 해서 한바탕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조중동이 "다이빙 벨 실패!"라고 떠드는건 당연하다. 그래야 자기들을 왜소하게 만든 JTBC를 공격할 수 있으니까.

이해하기 어려운 것은 진보적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느닷없이 튀어나와서 "거 봐라 내가 뭐라 그랬느냐?" "다이빙 광신도들아"이러면서 소금뿌리는 행동들이다. 만약 다이빙 벨에 대한 광신이 문제가 될것 같았으면 JTBC의 인터뷰 이후 관심이 고조되었을때 나서서 그 열기를 중화시키던가 했어야지, 철수한다고 하니 튀어나와서 "거봐라"그러는건 비겁한 행위다. 불행히도 진보진영 지식인들 중에는 이런 비겁한 분들이 상당히 많다.

일단, 철수 결정을 한 이종인 대표의 인터뷰 내용을 보면 논리적으로 일관성이 없는것이 한 마디로 "말 하기 싫어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어차피 이종인이나 다른 잠수사들이나 이리저리 따지면 UDT, SSU 선후배간이고 하니 본의 아니게 서로 얼굴 붉히게 되는 상황, 그리고 본의 아니게 이종인 VS 해경,언딘 의 싸움으로 비화되는 것을 거북스러워하는 것으로 보인다.이 싸움은 분명 일부 언론과 진보진영에서 붙인거 맞다. 이 부분은 반드시 비판이 있어야 할 부분이다.

문제는 이종인이 실패했느냐, 그리고 거봐라 내가 뭐랬냐 하는 부분이다.

우리는 "실패"를 정의할때 어떤 기준을 정해 두어야 한다. 본인이 "실패"라고 해서 실패는 아니다. 예컨대 작가가 실패작으로 간주하여 불태워버리라고 유언한 작품이 출판되어 걸작으로 남는 경우도 종종 있다. 그렇다면 이종인의 실패를 판정하려면 그가 직접 한 말(각종 언론의 전언이 아니라)을 통해 그가 한 말이 실제 이루어졌느냐 아니냐만 가지고 따져야 할 것이다. 그가 하겠다고 한 말을 넘어선 기대를 뒤집어 씌운다음 그 기대에 못 미쳤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