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015의 게시물 표시

거짓을 가르치는 생활기록부와 추천서

해마다 입시철만 돌아오면 교사들을 괴롭히는 일이 있다. 원서 작성하는 일이 아니다. 그건 바로 추천서를 작성하고 각종 전형에 필요한 생활기록부의 각종 특기 사항을 입력하는 일이다. 학생들 위해 추천서 쓰고 생활기록부 입력하는 일을 힘들다고 해서야 교사의 본분을 다하지 못하는 것같아 보이겠지만, 실상 추천서나 생활기록부 자체가 힘든 것이 아니라 거기에 써야 하는 사탕발림이 힘든 것이다.

원래 추천서는 문자 그대로 추천할만한 사유가 있을 때 그 내용을 쓰는 것이다. 추천서 양식에도 특별히 추천할 만한 사항이 없으면 쓰지 않아도 된다고 되어있고, 허위나 과장된 사실을 쓰지 않았다는 서약문까지 있다.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교사가 추천서를 써달라는 학생을 냉정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내는 경우도 자주 있다. 귀찮아서가 아니다. 추천할만한 사유가 없고, 그렇다고 거짓말로 추천서를 쓸수도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통하지 않는 이야기다. 학생이건 학부모건 일단 추천서를 써달라고 하면 써야 하며, 일단 쓰기로 했으면 합격할 수 있는 ‘모범답안’ 이나 ‘용한 처방’으로 써주어야 한다. 아예 대놓고 이런 저런 내용으로 추천서를 써달라고 요구하는 학부모도 있고, 글 잘쓰는 것으로 알려진 교사는 쇄도하는 추천서 요청에 수업준비가 힘들 지경이다.

생활기록부도 마찬가지다. 생활기록부가 입시자료로 활용되는 이유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기록이기 때문에 학생의 학교에서의 생활과 학업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을수 있다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각종 단체가 주관한 활동이나 시상내역을 모두 무시하고 오직 생활기록부에 기재된 내용만을 입시에 반영한다. 또 학부모 서비스를 통해 생활기록부를 열람하게 하는 것 역시 집에서는 알 수 없는 학교에서의 자녀의 학업과 생활에 대해 파악하라는 것이 목적이다.

그러나 생활기록부가 중요한 입시자료로 활용되면서 이것 역시 추천서처럼 학생을 합격시키기 위해 온갖 미사여구와 과장된 경력으로 점철된 포장도구가 되고 말았다. 일부 학부모는 자기 자녀에 대해 조금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