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015의 게시물 표시

주류와 비주류에 대하여(1) 현대음악

최근 페친들을 중심으로 주류/비주류 논란이 있었다.  그 중 한 존경할만한 작곡가가 토로한 현대음악의 수용과 관련한 고민 덕분에 클래식, 재즈,대중음악, 더 나아가서 클래식에서 다시 현대음악 등으로 많은 논의들이 있었다. 

나는 음악가도 아니고 다만 한 사람의 딜레탕트에 불과하지만 이런 언어적인 혼란이 발생하는 영역에 대해서는 철학적 훈련을 받은 사람으로서 뭔가 정리해보고픈 욕구를 느낀다. 그 중 '현대음악'이라는 말의 의미부터 매우 곤혹스럽다.

문자 그대로 뜻을 풀면  현대음악은 '오늘날의 음악'이지만, 이게 그리 쉬운 게 아니다.  이름이 널리 알려진 현대음악가들 중 비교적 젊은(?) 축인 쇼스타코비치 조차 벌써 100년 전 사람이다.  스트라빈스키, 쇤베르크 같은 작곡가는 19세기때 성장한 사람들이다. 이 정도면 하이든 시대 사람들이 비발디 바라보는 만큼의 시간이 지났다. 현대라는 말이 어색하다.  여기에 블루스, 재즈, 록 등을 집어 넣으면 더 복잡해진다. 이러한 것들 역시 오늘날의 음악 아니겠는가? 하지만 재즈, 록 따위를 현대음악이라 부르지는않는 것 같다. 

그렇다면 '서양의 클래식 음악'이라는 장르 중 20세기 이후의 음악이라고 불러볼수 있을까?하지만 이렇게 될 경우 '클래식 음악'이 대체 무엇이냐는 고약한 물음에 직면하게 된다. 서양의 진지한 음악이라고 둘러갈수도 있겠지만, 오늘날 대부분의 사람들은 요한 슈트라우스, 오펜바흐, 레하르의 음악을 '클래식'이라는 장르에 넣는다(나는 개인적으로 반대한다. 그런 식이면 쇤베르크가 생계를 위해 썼던 수많은 딴따라 음악들도 다 클래식인가?). 
또 라흐마니노프,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막스 레거, 레스피기, 쇤베르크, 스트라빈스키, 베베른, 바르토크 등이 다 같은 시대 음악가라는 또 다른 곤란한 상황이 발생한다. 뒤의 네사람의 작품을 들려주면 누구나 "현대음악"이라고 말하겠지만, 앞의 네사람의 작품을 들려주면 십중팔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