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015의 게시물 표시

정부가 국정교과서에 목숨을 거는 이유

정부는 왜 국정교과서에 이렇게 집착할까?
정말 이념 때문일까? 그래서 표 떨어지는 소리가 들리는데도 불구하고 끝까지 밀어붙이는 것일까? 그럴리가 없다. 절대로 멋대로 그럴리가 없다.

오히려 두려워서 그런다. 그들은 실제로 무서워하고 있다. 뭘? 우리나라의 정치 성향이 연령대를 기준으로 판이하게 다르다는 점에서 현재 여당이 얼마나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지를 파악해야 이 국정교과서 밀어붙이기의 이유를 알수 있다. 여당은 국정교과서에 사활을 건것 처럼 보이는게 아니다. 실제 그들의 사활이 여기 걸려있다.

각종 여론조사마다 60세 이상은 압도적인 여권, 40세 이하는 압도적인 야권, 그리고 50대는 스윙부터였다. 게다가 새월호 참사로 40세 이하의 야권 성향은 매우 공고해졌다. 이건 거의 바뀌기 어렵다. 이들을 다시 끌어들이려는 새누리당의 노력조차 박근혜의 고집스러움으로 인해 막히고 말았다. 이들은 외신을 영어로 접하기 때문에 외교 한복쇼도 안통한다. 하지만 60세 이상의 노인들은 확고부동하다. 충성도도 높고 투표율도 높다. 이렇게 연령에 따라 지지층과 비토층이 판이하게 갈라지는 정치지형은 세계적으로도 매우 보기 드물다.

그런데 문제는 "노인은 죽는다."는 것이다. 실제로 해마다 20만명 정도의 노인이 세상을 떠난다. 물론 젊은 사람도 6만명 정도 죽는다. 노령층의 여권 지지성향이 70%, 야권 지지성향이 20%임을 감안하면 여권표 14만표, 야권표 4만표가 해마다 사라진다. 젊은 사람의 경우 2만표와 4만표 정도로 보고 이를 합치면 여권표 16만표, 야권표 8만표가 자연 소멸된다. 따라서 해마다 야권은 여권과의 격차를 8만표씩 줄인다. 10년이면 문재인과 박근혜의 표차이가 자연소멸되는 것이다.

새누리당은 이 문제를 분명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게다가 해마다 60만명의 고등학생들이  졸업하면서 투표자 대열에 들어선다. 물론 이들의 투표율을 감안하면 실제로는 30만명이 유입되며, 이 중 18만표가 야권, 12만표가  여권이다. 

이렇게 야권은 여권보다 8만표…